서울시, 올해 청년수당 7000명 지원… 작년보다 2000명 늘어 > Allcon News | 공모전 대외활동 올콘

Allcon News

서울시, 올해 청년수당 7000명 지원… 작년보다 2000명 늘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올콘 작성일18-02-19 16:55 조회8,841회 댓글0건

본문

내달 2∼13일 모집…특급호텔·카지노·유흥주점 등 제한

서울시가 올해 청년수당 지원 대상자를 지난해보다 2천 명 늘린다.

서울시는 올해 청년수당 대상자 7천 명을 다음 달 2∼13일 모집한다고 19일 밝혔다. 

시 관계자는 "청년수당 제도는 청년이 사회 진입을 위한 준비 시간을 확보하도록 돕는 최소한의 사회안전망"이라고 취지를 전했다.

올해 청년수당은 다음 달과 5월 두 차례로 나눠 대상자를 모집한다.

다음 달 1차 모집에서는 4천 명을 우선 선발한다.

지원 대상자는 공고일인 이달 20일 기준으로 서울시에 사는 가구 중위소득 150% 이하의 만19∼29세 미취업청년이다.

청년수당 홈페이지(youthhope.seoul.go.kr)에서 신청하면 된다.

시는 가구 소득·미취업 기간·부양가족 수·활동 계획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1차 대상자 4천 명을 선발할 방침이다.


선정 기준은 가구 소득 60점, 미취업 기간 40점이며, 배우자나 자녀가 있는 청년은 최대 12점까지 가산점을 받는다. 


활동계획서에 적힌 활동목표나 계획이 사업 취지에 맞지 않는 청년은 심사 과정에서 배제된다.
 
선발된 청년은 매월 50만 원씩 2∼6개월 지원받을 수 있다. 
 
체계적인 구직 활동을 위해 서울시청년활동지원센터의 청년마음건강, 관계확장모임, 구직역량강화 등 청년 특화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된다.

시는 사업 취지에 맞지 않는 특급호텔·카지노·유흥주점 출입, 상품권·귀금속 구입 등에 청년수당 카드를 사용하지 못하도록 할 방침이다.

지원 대상자가 제출한 활동 내용이 사실과 다르면 선정을 취소하고, 지급된 금액을 환수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닫기
아이디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