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con News

청년실업·집값·인구감소에 작년 혼인율 사상최저… 30대 초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올콘 작성일18-03-21 13:43 조회7,447회 댓글0건

본문

2017년 혼인·이혼 통계…혼인 줄면서 이혼율도 20년 만에 최저 

20년 이상 동거 후 이혼 31.2%…10년 전 대비 1.3배 늘어


 


청년실업에 뛰는 집값, 인구감소가 겹치면서 지난해 우리나라의 혼인율이 사상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혼인이 줄면서 이혼율도 20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20년 이상 같이 산 뒤 이혼하는 비중은 전체의 3분의1로 10년 전에 비해 1.3배 증가했다.


통계청은 21일 지난해 전국 시·구청에 신고한 혼인이혼신고서의 신고내용을 기초로 이런 내용을 담은 '2017년 혼인·이혼 통계'를 발표했다.


지난해 인구 1천 명당 혼인 건수를 따지는 조혼인율은 5.2건으로 1970년 통계작성 이후 사상 최저로 떨어졌다. 


조혼인율은 2007년만 해도 7건을 기록했다가, 2015년 6건이 무너진 뒤 5건도 위태로운 상황으로 주저앉았다. 


지난해 혼인건수는 26만4천500건으로 전년 대비 6.1%인 1만7천200건 감소해 1974년 25만9천600건 이후 43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연간 혼인 건수 감소추세는 2012년 이후 6년 연속 이어지고 있다.


1996년에만 해도 43만건이었던 혼인건수는 1997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30만건대로 떨어진 뒤 2016년에는 20만건대로 추락했다.


이지연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인구구조적인 면에서 30대 초반인구가 전년대비 5.6%가량 감소했고, 20대 후반의 청년실업률이 높아지는 추세인데다 전세가격지수도 전년대비 상승하면서 혼인건수가 계속 줄어들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보통 결혼을 하고 2년 정도 후에는 첫째 아이를 낳는 경우가 많은데 2016∼2017년 모두 결혼건수가 5%이상 감소해, 2∼3년 후에는 출산에 안 좋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년대비 혼인 건수가 가장 크게 감소한 연령은 남녀 모두 30대 초반으로 남성이 10.3%(-1만1천300건), 여성이 9.0%(-7천900건) 각각 급감했다.


평균 초혼 연령은 남성은 32.9세 여성은 30.2세로, 전년대비 남성은 0.2세, 여성은 0.1세 상승했다. 


10년 전에 비해 남성의 초혼연령은 1.8세, 여성은 2.2세 상승했다.


전체 혼인에서 여성 연상 부부 비중은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여성 연상 부부 비중은 전년보다 0.5%포인트 증가한 16.9%였다. 10년 전보다는 3.9%포인트 늘었다. 


 


남성 연상 부부 비중은 0.5%포인트 감소한 67.2%, 동갑 부부는 15.9%를 각각 차지했다.


지난해 인구 1천명당 이혼건수를 말하는 조이혼율은 2.1건으로 1997년 2.0건 이후 20년 만에 최저로 떨어졌다. 


지난해 이혼 건수는 10만6천건으로 전년보다 1.2% 줄었다.


배우자가 있는 인구 1천명당 이혼건수인 유배우 이혼율은 4.4건으로 전년과 같았다. 


특히 황혼 부부의 이혼이 두드러진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해 20년 이상 부부의 이혼은 3만3천100건으로 2007년(2만5천건)보다 1.3배 늘었다. 


30년 이상 부부의 이혼도 지속적으로 늘어 작년에는 1만1천600건으로 10년 전(6천100건)보다 1.9배 증가했다. 


20년 이상 부부의 이혼은 전체의 31.2%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닫기
아이디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