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con News

비정규직 임금, 정규직의 69.3%… 3%포인트 상승

페이지 정보

작성자 올콘 작성일18-04-25 14:13 조회5,251회 댓글0건

본문

300인 이상 업체가 격차 가장 커…고용형태별 근로실태조사 


 


최저임금 상승에 따라 비정규직 노동자의 임금이 정규직의 70% 수준까지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고용노동부가 25일 발표한 2017년 6월 고용형태별 근로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정규직의 시간당 임금총액은 1만8천835원으로 3.4%, 비정규직은 1만3천53원으로 8.1% 각각 증가했다. 


시간당 임금총액은 임금총액(정액 급여+초과급여+전년도 특별급여액/12)을 총 근로시간으로 나눈 값이다. 


정규직의 시간당 임금총액을 100으로 봤을 때 비정규직은 69.3% 수준으로, 전년(66.3%)보다 3.0% 상승한 것이다.


 


노동부 관계자는 "여전히 차이가 큰 편이지만, 그래도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임금 격차가 조금이나마 줄어든 것이 고무적인 일"이라며 "이는 최저임금 상승에 따른 것으로, 올해는 최저임금이 더 오르는 만큼 격차가 더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시간당 임금총액은 용역근로자가 1만492원으로 전년보다 15.8% 늘어 가장 큰 폭의 증가율을 기록했지만, 여전히 정규직의 절반 수준이었다.


이어 단시간 근로자(8.6%·1만2천242원), 기간제 근로자(7.1%·1만2천878원), 일일근로자(6.0%·1만5천804원) 등의 순이었다.


저임금근로자(중위임금의 2/3 미만인 자)의 비중은 22.3%로 전년(23.5%)보다 1.2%포인트 개선됐다. 


작년 6월 현재 사업체 규모별로 정규직 시간당 임금을 100으로 했을 때 '정규직 대비 비정규직 시간당 임금 수준'은 5인 미만(88.8%), 5∼29인(80.1%), 30∼299인(69.6%), 300인 이상(65.1%) 순으로 높았다.


이처럼 300인 이상 사업체에서 정규직 대비 비정규직 시간당 임금 수준이 가장 낮은 것은 상여금과 성과급 등의 차이인 것으로 보인다.


300인 이상 사업체 정규직 근로자 대비 300인 미만 사업체 비정규직 근로자의 시간당 임금총액은 40.3% 수준으로 전년보다 2.9%포인트 올랐다.


 


임금근로자 1인 이상 사업체의 총 실근로시간은 168.5시간으로 전년 같은 때(171.1시간)보다 2.6시간 줄었다. 


정규직은 183.1시간으로 전년보다 1.6시간 줄었고, 비정규직은 125.1시간으로 4.2시간 감소했다. 


비정규직 중 용역근로자(182.7시간)와 기간제 근로자(182.6시간)의 근로시간이 상대적으로 길었다. 


단시간근로자(82.1시간)는 가장 짧았다. 


전반적으로 근로시간이 줄었지만, 파견근로자(177.6시간)는 3.9시간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작년 6월 기준 전체 근로자의 사회보험 가입률은 89%를 넘었다.


비정규직의 경우 산재보험 가입률은 96.8%로 높은 수준이지만, 고용보험·건강보험·국민연금 같은 그 외 사회보험 가입률은 55∼69% 수준으로 전년보다 줄었다.


노동부는 사회보험 가입률 하락을 건설 호경기에 따른 일일근로자 증가와 단시간근로자 증가의 영향으로 판단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닫기
아이디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