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con News

경기불황에 떠도는 3040 … “월급 절반이지만 배달 말고 할일 없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올콘 작성일19-12-05 11:11 조회190회 댓글0건

본문

경기불황에 떠도는 3040 … “월급 절반이지만 배달 말고 할일 없어”




週40시간 이상 근로 30~40대 2년간 74만명 줄어

30~40대 알바 구직 신청 2년새 두 배 넘게 늘어

불황 직격탄 맞았는데 정부는 단기 일자리 ‘올인’

“경제주축 소득 감소로 경제 활력 더 떨어질 우려”


“배달 일을 하면서 버는 돈이 이전 직장에서 받던 월급의 절반밖에 안 됩니다. 수입도 적고 위험하지만 이 일도 간신히 찾은 거예요.”


경북 경산의 한 배달대행사무소에서 일하는 박모씨(44)는 지난해 몸담았던 중소 제조업체가 폐업한 뒤 실직자가 됐다. 처음엔 인근 대형마트와 편의점에서 일하면서 다른 정규직 직장을 알아보려 했지만 고용시장은 박씨 생각보다 훨씬 얼어붙어 있었다. 그는 “물류업부터 공장까지 아르바이트 지원을 수백 번도 넘게 했지만 나이가 많다는 이유로 모두 거절당했다”며 “함께 일자리를 잃은 사람들도 사정은 비슷했다”고 토로했다.


일자리를 찾는 사이 그동안 모아둔 돈은 바닥났다. 가족과 10여 년간 살아온 아파트 전셋집은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작은 월세방으로 옮겼다. 결국 박씨는 몰아본 적도 없는 오토바이에 올랐다. 이륜차 면허를 따고 오토바이를 한 대 구입했다. 그는 배달대행사무소를 운영하는 지인에게 통사정해 간신히 일반 배달부 월급의 60% 수준을 받는 ‘수습 배달부’가 될 수 있었다.



- 관련기사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닫기
아이디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