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0월19일 정유라 특혜 의혹 해명을 요구하며 시위하는 이대 교직원과 학생들. / 한경 DB

지난 10월19일 정유라 특혜 의혹 해명을 요구하며 시위하는 이대 교직원과 학생들. / 한경 DB


[ 김봉구 기자 ]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29일 이화여대를 전격 압수수색 했다. 벌써 3번째다. 앞서 이대는 10월 말 교육부 특별감사, 11월 하순 검찰 압수수색을 받았다.

이날 특검 압수수색 대상에는 정유라 특혜 의혹과 관련된 학교 입학 및 학사관리 부서 사무실과 최경희 전 총장 자택이 포함됐다. 특검은 이미 독일 체류 중으로 알려진 정유라의 인터폴(국제형사경찰기구) 적색수배 발령을 요청했다. 그동안 수사 후순위였던 정유라에 칼끝을 겨눈 것이다.

이번에야말로 정유라 특혜 의혹의 진위를 가려야 할 상황을 맞았다. 아직도 관련 의혹을 부인하거나 진술이 엇갈리는 대목이 있기 때문. 교육부 감사와 검찰·특검 압수수색 외에 학교 자체감사, 국회 국정조사특위 청문회까지 거쳤지만 명확히 규명하지 못한 부분이 많다.

당장 핵심 관련자인 최 전 총장과 남궁곤 전 입학처장, 김경숙 전 신산업융합대학장이 정유라 특혜 의혹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이들은 국조특위 청문회에 출석해서도 제기된 특혜 의혹 상당수가 사실과 다르다고 항변했다.

학교 관계자들이 모의해 특정인에게 혜택을 몰아준 구체적 동기와 배경, 그리고 ‘윗선의 개입’ 여부도 여전히 밝혀지지 않았다.

이화여대는 이달 초 자체감사 결과 발표에서 △정유라 퇴학 및 입학취소 처분 △문제가 된 체육특기자전형 폐지 △남궁 전 처장, 김 전 학장 등에 대한 중징계 등 강도 높은 조치를 내놓으면서도 “정유라의 합격을 위해 조직적으로 모의한 정황은 없었다”는 결론을 냈다.

결국 특검이 풀어야 한다. 이화여대로서도 확실히 털고 갈 필요가 있다. 총장 공석사태와 겹쳐 행정 공백이 우려되는 데다 학교 구성원들의 피로감이 가중되고 있어서다. 정유라 사태 수습이 선행돼야 새 총장을 선임해 학교운영을 정상화할 수 있을 것으로 이대 관계자들은 내다봤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