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진호 캠퍼스 잡앤조이 기자) 올해 취업 경기가 사상 최악이 될 것이란 우려 속에 신입 취업을 준비하는 구직자들의 연봉 눈높이가 낮아졌다. 올해 신입 구직자의 희망연봉은 평균 2568만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5년 전 조사결과(2958만 원) 대비 평균 390만 원 낮아진 수준이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올해 신입직 취업을 준비하는 대학생 또는 취업준비생 719명을 대상으로 ‘올해 취업목표 기업과 희망연봉 수준’에 대해 조사했다.

최종학력별로는, 4년 대졸 학력자 희망연봉이 평균 2758만 원으로 가장 높았고, 2?3년 대졸 학력자는 2480만 원, 고졸 학력자는 2466만 원으로 비슷했다.

특히 4년 대졸 학력자 희망연봉은 전체 평균인 2568만원에 비해 190만 원 높은 수준이었다. 고졸 학력자보다는 평균 279만 원 높은 수준으로 집계됐다.

신입 구직자들의 취업 목표 기업 1위는 `중견기업`이 39.8%로 가장 높았다. 이어 대기업(28.7%), 중소기업(14.7%) 공기업(10.4%) 외국계 기업(6.4%) 순으로 조사됐다. 취업 목표 기업은 최종 학력별로 차이를 보였다.

고졸 및 2?3년 대졸 학력자 중에는 ‘중견기업’에 취업하고 싶다는 신입 구직자가 가장 많았다. 특히 고졸 학력자 중에는 과반수인 60.2%가 ‘중견기업’ 취업이 목표라 답했다.

2?3년 대졸 학력자 중에도 과반수에 가까운 47.5%가 ‘중견기업’에 취업하고 싶다고 답했다. 다음으로 대기업(25.8%), 중소기업(15.7%) 순으로 취업하고 싶다는 구직자가 많았다.

반면 4년 대졸 학력자 중에는 ‘대기업’에 취업하고 싶다는 구직자가 35.0%로 가장 많았다. 그리고 이어 중견기업(24.2%) 중소기업(17.2%) 공기업(14.2%) 순으로 많았다.

이진호 기자 jinho2323@hankyung.com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