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제 대학 졸업자들의 희망 연봉은 평균 2522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대학원 석·박사들은 이보다 400만원정도 많은 2919만원으로 집계됐다. 또한, 고졸자들은 2195만원, 전문대졸자들은 2228만원으로 각각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올 1~8월까지 구직활동을 한 신입직 구직자의 이력서에 표기된 희망연봉을 분석한 결과 이렇게 나타났다. 산업별로는 제조 통신 화학 건설업이 2675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서 △IT·정보통신업 2481만원 △서비스·교육·금융·유통업 2370만원 △미디어·광고·문화·예술 2296만원 순이었다.


구직활동을 하는 직무별 희망연봉은 최종 학력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대학원 졸업 신입직 구직자들의 경우 연구개발·설계직군이 평균 희망연봉 3368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IT·인터넷직이 3111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4년대 졸업자 역시 연구개발·설계직군 희망연봉이 2795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생산·제조직 2707만원 △마케팅·무역·유통직 2635만원 △영업직 2619만원 순이었다. 
 
전문대졸은 생산·제조직군 희망 연봉이 2491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고졸 신입직원의 경우 마케팅·유통·무역직군이 2393만원으로 최고를 기록했다. 전문가들은 “입사원서에 기재된 희망연봉을 토대로 한 조사여서 합격을 위해 기대보다 낮춰 적었을 가능성이 크다“며 ”실제로 원하는 연봉 수준은 이보다 높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태윤 기자 trues@hankyung.com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