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13년 만에 수주잔량 2천만CGT 밑 추락…한때 '세계최고' 조선 강국 퇴색

한국 조선업이 17년 만에 일본에 따라잡혀 2위 자리마저 내줬다.

지난해 국내 조선업계가 극심한 수주절벽에 내몰리면서 수주잔량에서 일본에 17년 만에 재역전을 허용한 것이다.

4일 영국의 조선·해운 시황 전문기관 클락슨에 따르면, 작년 12월말 기준 한국의 수주잔량(잠정)은 1천991만6천852CGT(표준화물선환산t수, 473척), 일본의 수주잔량은 2천6만4천685CGT(835척)로 각각 집계됐다.

아직 연간 확정치가 나오지 않아 최종 수치는 일부 바뀔 가능성이 있지만, 잠정치 상으로는 일본이 한국을 14만CGT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LNG선 1척이 8만CGT 정도이므로 한국과 일본은 수주잔량에 있어서 선박 1~2척 정도의 격차가 나는 셈이다.

한국은 1999년 12월말에 수주잔량에서 일본을 2만1천CGT 앞선 이후 줄곧 수주잔량에서 우위를 유지해왔으나 작년말 17년 만에 추월을 허용한 것이다.

한국의 수주잔량이 2천만CGT선 아래로 내려간 것은 2003년 7월 이후 13년여 만에 처음이다.

한국은 2015년 12월말 기준 수주잔량이 3천108만CGT를 기록하는 등 그해 줄곧 3천만CGT 수준의 일감을 유지해왔으나 2016년 들어 수주잔량이 매달 빠르게 줄어왔다.

일본 역시 2015년 12월말 수주잔량이 2천555만CGT로 정점을 찍은 뒤 지난해 들어 수주잔량이 계속 줄었지만, 매달 한국의 감소폭이 일본보다 훨씬 컸기 때문에 양국의 수주잔량이 뒤집히게 된 것이다.

일본은 자국 선사들의 지속적인 발주에 힘입어 2천만CGT 이상의 일감을 유지한 측면도 있다.

과거 조선업이 호황이던 2008년 8월말에는 한국이 7천만CGT가 넘는 일감을 보유하며 한국과 일본의 수주잔량 격차가 지금의 10배 수준인 무려 3천160만CGT까지 벌어진 적도 있었으나, 이제 과거의 영광은 찾아볼 수 없게 됐다.

국가별 수주잔량 순위는 약 3천만CGT의 일감을 보유한 중국이 1위로 앞서있고, 일본과 한국이 각각 2, 3위에 올라 있다.

수주잔량이 줄어드는 것은 비축해둔 일감이 점점 사라지는 것을 의미한다.

지난해와 같은 극심한 수주가뭄이 올해도 이어진다면 국내 조선소들의 독(dock·선박건조대)이 비는 시기가 더 앞당겨질 수도 있다.

이에 따라 올해 '빅3' 등 국내 조선업체들은 일감 확보에 사활을 걸 태세다.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 등 '빅3'는 현 수주잔량의 절반가량을 올해 안에 인도할 예정이어서 추가 일감 확보가 절실한 상황이다.

업계 관계자는 "세계 최고를 자부했던 한국 조선업이 수주잔량에서 일본에 따라잡힌 것은 우리 조선업이 처한 위기를 그대로 보여준다"며 "글로벌 업황 침체가 계속되면 한국과 일본의 수주잔량 격차가 점점 더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yjkim84@yna.co.kr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