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검, "삼성, 국민연금의 삼성합병 찬성 대가로 뇌물 건네"
삼성, 전반적 경영 계획 차질…글로벌 이미지 막대한 손실
SK, 롯데, CJ, 현대ㆍ기아차 등 초긴장 상태 


[ 이진욱 기자 ] 특검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49)에게 구속 영장을 청구하면서, 삼성의 경영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가 현실화됐다. 삼성은 앞으로 사업 투자나 고용 규모는 물론, 올해 경영계획과 임원인사에도 차질을 빚게됐다.

박영수특별검사팀은 16일 오후 1시30분께 이 부회장에 대해 뇌물공여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한다고 밝혔다. 

특검은 최순실 씨 일가에 대한 수백억 원에 이르는 삼성의 지원이 국민연금의 삼성합병 찬성 대가로 건네진 뇌물이라고 판단했다. 지원금이 건네지는 과정에 이 부회장의 지시나 승인이 있었다고 보고 있는 것. 특검은 이날 오전까지 구속영장 문구 하나하나를 수정하며 고심 끝에 구속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 부회장의 구속영장에는 뇌물죄와 제3자뇌물죄 혐의가 모두 포함될 것으로 보인다. 우선 삼성이 최순실 씨(60·구속기소)와 딸 정유라 씨의 승마훈련비 등으로 직접 지원한 돈은 뇌물죄를 적용할 방침이다. 

특검은 최 씨와 박 대통령이 정치, 경제적 이해관계를 같이하는 긴밀한 관계인 만큼 최 씨에게 건네진 돈은 박 대통령에게 건네진 돈과 같다고 봤다. 삼성이 동계스포츠영재센터와 미르, K스포츠재단에 지원한 돈은 제3자뇌물죄가 적용될 전망이다.

제3자뇌물죄가 성립하기 위해서는 뇌물을 준 사람이 공무원에게 부정한 청탁을 했다는 것이 입증돼야 하는데, 특검은 이재용 부회장이 경영권 승계와 관련해 박 대통령에게 청탁한 것으로 내다봤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2일 서울 대치동 특검사무실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고 있다.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이 부회장에게 구속 영장이 청구되면서 삼성은 창사 이래 최대 위기에 직면했다. 사업 재편과 임원 인사, 인수합병(M&A) 등 주요 경영 현안을 책임져야 하는 핵심 지도부의 집단 경영 공백 사태까지 우려되고 있다. 명확한 혐의가 입증되지 않은 상황임에도 특검의 수사 아래 연 매출 270조원의 글로벌 기업집단이 소강 상태에 빠지게 되는 것이다.  

삼성 내부에서는 불안감이 흘러나오고 있다. 삼성 관계자는 "지난해 미뤄진 사안들로 할 일이 태산인데 연초부터 무슨 날벼락인가. 총수의 부재는 임직원들의 불안감을 키울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의 글로벌 이미지도 적지 않은 타격을 입게 됐다. 외신들이 이번 사태를 국내 대표 기업인 삼성의 대외 신뢰도 하락과 연결시키고 있어 막대한 이미지 손실이 우려된다.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이 부회장을 비롯한 삼성그룹의 주요 경영진이 체포되면 대형 인수·합병(M&A) 등 중요한 경영 전략의 입안이나 실행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고 보도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도 최소한 올해 연말까지는 대규모 M&A 결정을 미뤄야 할 것이라면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입원으로 인한 경영 공백에 더해 또 하나의 거대한 충격이 될 수 있다고 보도했다. CNN머니는 지난해 '갤럭시노트7' 단종 사태보다 이 부회장의 정치 스캔들 연루가 삼성의 글로벌 이미지를 더 실추시켰다고 지적했다.

이 부회장 구속으로 다른 대기업 총수들에 대한 수사 확대도 불가피해졌다. 특히 삼성이 낸 ’미르ㆍK스포츠 재단 출연금(204억원)‘이 뇌물로 간주되면서 이들 두 재단에 총 774억원을 낸 53개 대기업 전체가 모두 수사대상에 오르게 된다.

다음 타깃인 SK와 롯데, CJ, 현대ㆍ기아차 등은 초긴장 상태에 접어들었다. 이들 기업의 총수들이 줄줄이 소환될 경우 정상적인 경영 결정이나, 수십조 규모의 대규모 투자계획, 글로벌 M&A, 신규인력 채용 등 모든 기업활동은 사실상 정지된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