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1만대 돌파, 5년 만에 31배 증가 

국토교통부가 2016년 12월말 현재, 우리나라의 자동차 누적 등록대수가 2015년도보다 81만 3,000대(3.9%) 늘어난 218만3,351대로 집계됐다고 17일 밝혔다.

자동차 등록대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한 것은 다양한 신차 출시와 함께 내수 진작을 위한 개별소비세 인하가 지난해 6월 말까지 시행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전체 자동차의 등록대수 중 국산차는 약 2,016만대(92.5%), 수입차는 164만대(7.5%)며 수입차의 비중은 꾸준히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의 친환경차 보급 확대 정책에 따라 전기차는 2011년 말에 344대에 불과했으나, 2016년 말에는 1만855대로 등록대수가 5년 만에 약 31배 증가했다. 이중 절반(5,629대)은 제주도에 등록됐으며 전체등록차 중 친환경차의 비중이 1%를 넘어섰다.

인구 고령화 추이에 따라 만 65세 이상의 차 소유자가 꾸준히 증가해 전체등록차량의 10%에 육박한 것으로 집계됐다. 여성소유의 차 대수도 전체의 21.2%로 463만대를 넘어섰다. 청년층(만 20~29세)의 경우 2.6%에 머물고 있는데, 이는 취업난에 따라 차 보유 시작나이가 늦어지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경차의 등록은 10년 사이에 약 2.4배 증가했다. 또 자동차의 내구성과 품질 향상으로 사용연한이 늘어남에 따라 차령 10년 초과 차량의 대수도 꾸준히 늘어, 2016년 전체의 30%를 넘는 672만대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자동차 신규등록대수는 183만5,000대로 2015년 184만7,000대 보다 1만1,253대가 감소했다. 국산차는 156만2,000대(85.1%)며 수입차는 26만9,000대(14.7%)로, 수입차의 경우 전년보다 1만9,000대(6.7%)가 줄었다.


지난해 자동차 이전등록건수는 378만건으로 11만3,442건(3.1%)이 증가했으며 말소등록된 자동차는 102만2,000대로 4만7,000대(4.9%) 늘었다.

국토부 김채규 자동차관리관은 "지난해 자동차등록대수가 꾸준히 증가했으며 금년 상반기 중에 2,200만대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되고 친환경 자동차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다"며 "앞으로 고령인구 증가 등에 따라 교통안전대책을 보다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