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con News

페이스북 CEO "10년 내 직원 50% 재택근무할 것"

페이지 정보

작성자 올콘 작성일20-05-22 11:36 조회19회 댓글0건

본문

 

페이스북 CEO 마크 저커버그 /사진=연합뉴스


페이스북 CEO "10년 내 직원 50% 재택근무할 것"


페이스북 CEO, 원격근무 중심 시스템 구축 방침

"10년 내 직원 50% 재택근무할 것"

"다양성 많은 회사 되는 데 도움될 것"


페이스북 CEO인 마크 저커버그가 5~10년 안에 직원 50%가 원격근무를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CNBC 등은 21일(현지시각) 저커버그가 직원들과의 주간 화상 대화에서 이 같은 방침을 전했다고 보도했다. 저커버그 CEO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이후에도 재택근무 중심의 시스템을 구축하겠다는 방침이다.


초기에는 고위 엔지니어들에게만 원격근무가 적용될 예정으로, 세계 각지의 기존 직원 중 업무성과 평가가 높은 사람만 재택근무를 신청할 수 있다. 신입사원은 미국부터 원격근무를 시행해 팀장의 승인이 있을 경우 재택근무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후 엔지니어 외 직원들로도 재택근무를 확대할 예정이다.


저커버그 CEO는 직접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원격근무에는 매우 명확한 혜택이 있다. 대도시에 거주하지 않는 인재들도 채용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이것은 국내외 경제가 성장하는 기회가 될 것이며 더 다양성이 많은 회사가 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페이스북의 전체 직원은 4만5000여 명. 저커버그 CEO는 페이스북 직원을 대상으로 재택근무 경험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이 회사에 있을 때만큼 생산성을 유지하고 있다고 답했고 40% 가량이 풀타임 원격근무에 관심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10년 내에 페이스북 직원의 절반이 재택근무를 하게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저커버그 CEO는 "현재 대다수 직원이 원격으로 일하고 있으며 앞으로 몇 개월간 이 상황이 이어질 것이다. 2020년까지는 직원 누구나 재택근무를 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며 "결국 우리는 기존 직원들이 원할 경우 장기적으로 원격근무자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닫기
아이디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