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con News

셀트리온 '램시마' 맞은 코로나 환자 일주일 만에 완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올콘 작성일20-06-23 11:11 조회156회 댓글0건

본문

 


셀트리온 '램시마' 맞은 코로나 환자 일주일 만에 완치


이탈리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린 환자가 셀트리온의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램시마(성분명 인플릭시맙)를 맞은 뒤 증상이 크게 나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램시마를 판매 중인 이탈리아에서 코로나19 치료 사례가 보고돼 소화기계 국제학술지 거트(Gut)에 연구논문으로 게재했다고 23일 발표했다. 


이탈리아 밀라노의 한 국립병원에서 자가면역질환인 궤양성 대장염으로 입원 치료를 받던 30대 남성 환자는 코로나19에 감염돼 폐렴이 발생했다. 코로나19는 중증으로 악화돼 기계 장치의 도움으로 호흡을 이어갔다. 궤양성 대장염 상태도 심각했다.


주치의는 염증성 장질환 치료에 쓰는 램시마를 이 환자에 투여했고 극적인 변화가 일어났다. 일주일 만에 호흡곤란 등의 증상이 크게 개선됐다. 대장염도 나아졌다. 컴퓨터단층촬영(CT)에서도 폐의 염증이 크게 완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환자는 일주일 만에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치료를 총괄한 지안피에르 마네스 의사는 “자가면역질환 성인 환자가 인플릭시맙을 투여받은 뒤 코로나19 완치뿐만 아니라 궤양성 대장염 증상도 개선된 세계 첫 사례”라며 “자가면역질환 치료제가 코로나19 환자에게 효과적일 수 있다는 의학계의 주장을 뒷받침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영국 옥스퍼드 대학교 소속의 마크 펠드만 박사는 지난 4월 국제학술지 란셋(The Lancet)에 자가면역질환 치료제의 일종인 TNF -α 억제제를 코로나19 치료에 활용하는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힌 바 있다.


현재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현재 영국에서 펠드만 박사와 TNF -α 억제제인 램시마의 코로나19 치료 효과를 확인하기 위한 임상을 진행 중이다.


김우섭 기자 dut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닫기
아이디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