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con News

속보지표 줄줄이 '뒷걸음'…정부, 올해 역성장 기정사실화

페이지 정보

작성자 올콘 작성일20-09-15 09:15 조회16회 댓글0건

본문


사진=연합뉴스


속보지표 줄줄이 '뒷걸음'…정부, 올해 역성장 기정사실화


정부가 최근 올해 역성장을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성장률을 수정하지는 않았으나 경기 'V자 반등'이 사실상 불가능해졌기 때문이다.


14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정부는 그동안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해서라도 역성장을 방어하겠다는 입장이었으나 최근에는 역성장이 불가피하다는 쪽으로 돌아섰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지난 11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정부도 순성장은 어려워졌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가 공식 석상에서 순성장이 어려워졌다고 직접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책연구기관인 한국개발연구원(KDI)도 유럽 재정위기가 닥친 2012년 이후 8년 만에 처음으로 전망치를 수정했다. 올해 한국 경제가 -1.1% 역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정부와 KDI의 성장률 눈높이가 낮아진 것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에 3분기 경기 반등이 어려워진 탓이 크다. 내수경기와 경제활동을 속보성으로 보여주는 지표는 2월 말∼3월 초 수준으로 악화됐다.


기재부에 따르면 음식점 카드매출은 9월 첫째주(8월 31일∼9월 6일)에 전년 동기 대비 28.4% 떨어졌다. 감소율은 2월 넷째주(-37.8%)보다는 작고 3월 첫째주(-27.4%)와 비교하면 컸다.


8월 넷째주에 74.7% 추락한 영화 관람객은 9월 첫째주에도 72.6% 감소했다.


지하철 이용객도 9월 첫째주에 41.4% 줄었다. 승객 감소율은 3월 첫째주(-42.7%)보다 작았지만 2월 넷째주(-34.9%)보다는 컸다.


8월 31일부터 9월 6일까지 철도 이용률도 반토막(50.6%)났다.


앞서 통계청이 발표한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7월 소매판매액은 한 달 전보다 6.0% 줄어들다. 8월 이후 코로나19 재확산 영향이 반영되기 시작하면 주요 지표는 이보다 훨씬 나빠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닫기
아이디
비밀번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