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lcon News

'빅히트' 주식거래 초읽기…'따상' 성공할 경우 1주당 가격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올콘 작성일20-10-14 09:03 조회21회 댓글0건

본문


방탄소년단(BTS). 사진 = 한경DB


'빅히트' 주식거래 초읽기…'따상' 성공할 경우 1주당 가격은


공모가 기준 시총 4조로 엔터 3사 제쳐
따상 기록할 시 시총 12조원으로 불어나
SK바이오팜·카카오게임즈 학습효과로 눈치싸움 치열할 듯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증시 입성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상장 후 주가 향방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는 오는 15일 오전 9시 유가증권시장에서 거래를 시작한다. 오전 8시30분부터 9시까지 호가를 접수, 공모가의 90∼200% 범위에서 시초가가 정해진다.


공모가가 13만5000원인 빅히트의 시초가는 12만1500원∼27만원 사이에서 결정된다. 시초가가 27만원으로 정해지고 상장과 동시에 상한가로 직행(따상)하면 빅히트는 상장 첫날에 최고 35만1000원까지 오를 수 있다. 이 경우 수익률은 공모가 대비 160%에 달한다.


이처럼 따상을 기록할 경우 빅히트의 시가총액은 3배 가까이 불어나게 된다. 공모가 기준 빅히트 시총은 약 4조8000억원이지만, 따상을 기록하면 시총은 12조5000억원으로 불어난다. 단숨에 코스피 시총 26위까지 오르게 되는 셈이다. 빅히트는 이미 공모가 기준 시총으로도 3대 기획사의 합산 시가총액을 뛰어넘었다. 전날 종가 기준 JYP(36,600 0.00%) Ent·YG엔터테인먼트(48,100 0.00%)·SM(34,300 0.00%)의 합산 시가총액은 2조9879억원이다.


반면 앞서 따상에 성공한 SK바이오팜(147,500 0.00%)과 카카오게임즈(49,150 0.00%)가 상장 초기 급등한 후 하락세를 보인 만큼, 투자자 눈치 싸움이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SK바이오팜은 상장일부터 3거래일 연속, 카카오게임즈는 2거래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했다. 


공모가가 고평가됐다는 논란도 이어지고 있다. 증권가에서 제시한 빅히트 목표주가도 최저 16만원부터 최고 38만원으로 범위가 크다. 빅히트 목표주가는 메리츠증권 16만원, IBK투자증권 24만원, 유안타증권 29만6000원, 하나금융투자 38만원 등이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로그인
닫기
아이디
비밀번호